북 강석주 “제재 강화시 추가 핵실험 가능”

북한의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이 지난 19일 중국의 특사로 방북한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에게 “앞으로 제재 조치를 받게 되면 추가 핵실험을 실시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강 부상이 탕 국무위원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회담이 끝난 뒤 김 위원장의 발언을 보충 설명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음을 전하면서, 김 위원장이 직접 언급하지 않은 재실험 가능성을 경고함으로써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 이행을 견제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탕 위원을 동행, 방북한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이 강 부상의 이 같은 발언을 6자회담 참가국들에 전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우다웨이 부부장의 설명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현재로서는 재실험의 계획이 없다”고 밝혔으며 “미국이 압력을 강화한다면 좌시할 수 없다”라는 말을 덧붙이긴 했지만 재실험의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강 부상은 회담 후 보충 설명을 통해 “지금은 계속 핵실험을 할 용의가 없다. 하지만 이건 상황에 따라 다르다”고 전제하면서 “다시 실험을 실시하는 일이 있을 수도 있다”고 분명히 말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강 부상은 그러면서 미국의 대응에 따라서는 핵실험을 하지 않는다는 보장도 할 수 있으며, 미국으로부터 긍정적 제안이 있을 경우 응할 용의도 있음을 밝혔다. 6자회담 복귀에 대해서도 “복귀를 위한 실마리”를 강조하면서 6자회담을 통해 금융제재를 해제한다는 보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