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美 인권압력 6자회담 공동성명 무력화”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9일 “미국이 인권이요 비법(불법)거래요 하는 전혀 무근거한 딱지들을 붙여가며 벌여 놓은 압력 깜빠니야(캠페인)는 공동성명을 무효화 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중앙통신은 논평을 통해 미국 인권단체들이 6자회담 등 광범위한 대북 현안을 인권문제와 연계시키도록 촉구하는 내용의 `북한정책기본문서’ 초안을 공개한 것과 관련, “6자회담 공동성명의 기본정신은 호상존중과 평화적 공존에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논평은 이어 “회담 전야에 벌어지는 이러한 행위는 미국의 대조선(대북한) 적대시 정책과 압살야망이 조금도 변하지 않았음을 스스로 폭로하고 있다”면서 “오히려 시간이 갈수록 더욱 악랄해질 뿐이라는 것을 시사해준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이 압력소동을 강화할수록 조.미(북미) 사이의 대결상태는 극단점에 달하고 결국 조선반도의 비핵화 과정은 침체상태에 빠지게 될 것”이라며 “미국은 공동성명의 정신에 배치되는 행위로 초래될 수 있는 엄중한 후과(결과)에 대해 명심하고 자기 처신을 바로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논평은 “미국은 핵문제를 걸고 국제적 압력을 강화하려던 기도가 좌절됨에 따라 또 다른 압박수단으로 있지도 않는 인권문제를 들고 나오고 있다”며 “미국의 본심은 인권문제라도 정치화, 국제화하여 우리의 신성한 정치체제를 허물어뜨리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미국의 대조선 제도전복 야망은 한낮의 개꿈이나 같다”면서 “우리의 제도는 우리 인민이 스스로 선택한 가장 민주주의적인 체제로 미국의 그릇된 가치관과 `인권 및 민주주의’ 기준으로는 우리의 제도를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