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美 믿을만한 성의보이면 핵문제 해결”

북한의 노동신문은 21일 “미국이 실제 행동으로 대조선(對北) 적대시 핵압살정책 포기와 평화공존의 정책전환과 같은 믿을 만한 성의를 보인다면 조ㆍ미 사이의 핵문제는 순조롭게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논설을 통해 “미국의 대조선정책 변경은 그들이 진심으로 핵문제 해결과 조선반도(한반도)의 비핵화를 바라는가를 판단하는 척도”라고 주장했다.

논설은 “미국이 대조선 핵압살정책을 강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가 팔짱을 끼고 속수무책으로 있을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며 “우리 공화국이 핵무기를 가지도록 떠민 것은 미국이며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가로막고 있는 주범도 다름 아닌 미국”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의 핵무기 보유는 미국의 가증되는 핵위협과 핵 선제공격 기도에 대처해 전쟁을 막고 자기의 사상과 제도,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합법적인 자위권 행사이며 정당방위 조치”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미국의 핵 선제공격 전략에서 기본 과녁은 우리 나라”라며 “미국은 핵무기전파방지에 대해 요란하게 떠들고 있지만 실제 핵전파를 조장하고 있는 것은 그들 자신”이라고 지적했다.

논설은 이어 “미국은 다른 나라의 핵위협, 핵계획 포기에 대해 논할 자격이 없고 핵전파방지에 대해 운운할 명분도 없다”면서 “미국은 핵군축의 길을 선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