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美 도발에 만반의 준비 돼 있어”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30일 북한군과 주민은 미국의 그 어떤 도발과 도전에도 대처할 수 있는 만반의 준비가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최근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최신장비가 장착된 ’개량형 U-2S 고공전략정찰기’가 배치된 것과 관련, “미국은 고공전략정찰기를 비롯한 전쟁장비들을 걷어가지고 남조선에서 물러가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평통은 특히 “미국이 힘으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고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 하는 조건에서 우리는 선군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자위적 억제력을 보다 튼튼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요즘 미국 강경보수세력들이 그 무슨 ’선제공격’까지 떠들어대며 극히 호전적인 폭언들을 매일 같이 쏟아내고 있는 때에 고공전략정찰기를 남조선에 끌어들인 것은 군사적 긴장상태를 더욱 격화시키는 무분별한 반공화국(반북) 대결행위”라고 지적했다.

또한 “미국이 반공화국 전쟁열에 들떠 이성을 잃고 조선반도 정세를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오늘의 사태는 지금까지 조선반도에서 평화가 유지되어온 것이 전적으로 우리에게 강력한 전쟁 억제력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다시금 확증해준다”고 말했다.

조평통은 “현실은 미국에 있어 대화와 평화란 한갖 침략적 정체를 가리기 위한 면사포에 불과하며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려는 미국의 범죄적 기도에는 어떠한 변화도 없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준다”며 “남조선 각계각층 인민들은 미국의 북침전쟁 도발 책동을 분쇄하기 위한 투쟁에 힘차게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