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美인권특사 인선에 반발

북한 평양방송은 19일 미국이 ‘북한인권법’ 제정에 이어 북한인권담당 특사 인선작업을 하고 있다며 “이는 반 공화국 압살책동이 얼마나 위험한 단계에 들어섰는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평양방송은 ‘위험계선을 넘어선 반공화국 인권소동’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은 ‘선 핵 포기’를 통해 우리 공화국(북)을 무장해제시키려는 술책과 타산(전망)이 승산이 보이지 않게 되자 이제는 인권과 민주주의를 수단으로 체제전복, 제도붕괴를 실현하려고 획책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방송은 “인권문제를 정치화하고 그것을 반미 자주적인 나라에 대한 침략과 전쟁,제도 전복, 정권 교체를 합리화하는 데 이용하는 것은 미국의 상투적 수법”이라고비난했다.

평양방송은 또 “우리를 압살하려는 미국의 정책이 명백해지고 있는 오늘 자위적억제력으로 자주권을 수호하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의지는 더욱 강해지고 있다”면서 “미국은 핵문제와 인권문제를 2대 기둥으로 해서 대조선 압살야망을 실현하려는기도를 버리고 정책변경 입장을 정립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주한미군이 지난해 1천676건의 범죄를 지질렀고 관타나모기지에서는 이라크 포로를 성고문 등으로 학대했다며 “미국이 인권옹호를 부르짖으면서 다른 나라의 인권문제에 대해 간섭해 나서고 있는 것은 인권에 대한 참을 수없는 모독행위”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