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美의 日 유엔 상임이사국 지지 비난

북한 노동신문은 22일 미국이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을 지지하는 것은 일본을 아시아에 대한 전략 실현의 돌격대로 삼으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추악한 공모결탁’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 국무부 대변인이 최근 기자들에게 일본의 상임이사국 진출을 지지한다고 밝힌 사실을 거론, “미국이 손아래 동맹자인 일본의 군국주의 근성을 최대한 이용해자기의 검은 속셈을 채우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이 유엔무대에서 독판을 차지하려고 안보리 개혁을 내심 반대하고, 상임이사국 수를 늘려야 한다는 국제 여론도 외면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일본의 진출에 대해서만은 지지를 표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일본이 미국과 공동으로 미사일방어(MD) 체제를 구축하는 등 “미국의 반테러전에 편승해 꿈꾸어 오던 해외침략의 길로 내달릴 수 있는 발판을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일본은 서로 딴 꿈을 꾸면서도 다른 나라에 대한 침략과 지배야망을 추구하고 있는 점에서 일맥상통한다”며 “국제사회가 이에 대해 경각성을 높이고 있다는 것을 미ㆍ일 반동은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