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美와 관계정상화 흥미없다”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미국이 북한체제 전복을 추구하고 있다며 “미국이 우리 나라(북)가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노린 조(북)ㆍ미 관계정상화에 흥미를 가지고 저들의 요구에 응해 나서리라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잘못된 타산”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제도전복 야망을 포기하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을 통해 미국의 고위인사들 사이에서 북한의 인권, 미사일, 마약, 위조지폐, 테러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전에는 관계정상화를 실현할 수 없을 것이라는 자극적인 발언들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미 고위인사들의 이같은 발언은 북한의 체제전복을 노린 것이라며 “미국이 조ㆍ미 관계정상화 전제조건으로 핵문제뿐만 아니라 다른 문제들까지 꺼들이려(꺼내들려) 하는 것은 본질에 있어 우리 나라를 핵무장 해제시키려고 온갖 구실을 줄줄이 내들고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위험한 기도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이러한 조ㆍ미 관계정상화에는 전혀 흥미가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조ㆍ미 관계정상화 문제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일방이 타방에게 주는 선사품이 아니다”면서 “미국이 우리 나라를 적대시하고 제도전복 야망을 품고 있는 한 조ㆍ미 관계정상화는 언제가도 실현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조ㆍ미 관계정상화는 쌍방이 상호 자주권을 존중하고 신뢰할 때만이 이뤄질 수 있다”면서 “미국이 조ㆍ미 관계정상화에 관심이 있다면 우리의 체제와 제도를 인정하고 존종하며 제도전복 기도를 포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국이 제도전복 책동에 계속 매달릴수록 우리의 대미 경계심과 불신, 적대감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