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美·日, 반북 자료 연출·조작”

인민보안성은 19일 미국과 일본의 정보기관이 반북(反北) 자료를 조작·연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인민보안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미국과 일본을 비롯한 반공화국 적대세력이 우리 공화국(북한)을 인권, 마약, 위조화폐 등에 걸어 범죄국가, 불법국가로 몰아붙이려는 선전모략 공세를 확대하고 있다”며 “그들은 지금 온갖 수법을 다 쓰면서 물증 및 반증 자료를 조작.날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미국과 일본의 정보기관, 남한의 우익 보수세력이 반북 모략활동을 직접 조직, 설계하고 집행까지 담당하고 있다면서 “미 중앙정보국(CIA)과 일본 정보모략기관은 우리의 인권실태와 마약 및 위조화폐와 관련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전문적으로 수집하는 조직까지 만들고 반공화국 영상자료 조작에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으며 이에 거액의 자금을 쏟아붓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모략기관들은 자료 출처에 신빙성을 부여하기 위해 제3국이나 남조선(남한)에 있는 미군기지 안에 ’가설무대’를 만들어놓고 컴퓨터 화상처리 기술까지 이용해 반공화국 영상자료를 대대적으로 연출·조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결국 미 중앙정보국에 의해 조작된 자료들이 아무런 제한도 받지 않고 유엔 인권무대에서 반공화국 인권결의를 강압 채택하며 미국에서 대북 인권공세와 경제적 제재를 가하는 결정적인 근거로 이용됐다”고 비난했다.

또 CIA는 세계의 위조화폐 전문가들을 포섭, 세계 각지의 미군기지에 있는 ’북한식 위조화폐 공장’에서 수많은 위조화폐를 찍어 상거래 형태로 북한에 반입했다가 다시 유출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또 최근 ’마약제조공장’을 촬영하라는 지시를 받고 북부 국경지역에 들어온 한 외국인 범죄자들도 적발.체포해 “조선(북한)을 마약국가로 몰려고 하니 명백한 증거가 없다. 증거를 생동감 있게 만들어내기만 하면 돈은 얼마든지 줄 수 있다”는 등의 약속도 있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고 전했다.

대변인은 이어 “이러한 금융제재.경제제재 압박소동을 확대하는 이면에는 제도말살, 국가전복을 노린 불순한 정치적 목적이 깔려 있다”면서 “적대세력이 우리 공화국을 모해하기 위해 벌리고 있는 악랄한 선전모략 공세에 해당 법에 따라 강력히 대처할 권리가 있다”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