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美日 군사협력 강화는 北中 겨냥”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미국과 일본이 군사적 관계를 강화하고 있으며 이것은 북한과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논평을 통해 미ㆍ일이 최근 안전보장협의위원회를 열고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을 중심으로 군사활동을 강화하는 공동전략 목표를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며 “미ㆍ일의 공통전략 목표는 본질에 있어 우리나라(북)와 중국을 반대하는 침략적ㆍ군사적 결탁의 강화인 동시에 선제공격 체제 수립”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아ㆍ태 지역에 대한 군사적 지배권을 확대하려는 미국과 해외팽창 야망을 실현하려는 일본의 군사적 관계 강화는 “아시아에서 군사적 균형을 파괴하고 전쟁을 몰아오는 위험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우리 군대와 인민이 일본과 미국의 군사적 결탁 강화책동을 예리하게 주시하며 그에 대처한 만반의 준비를 갖춰 나가는 것은 당당한 자위권 행사”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