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日 납치문제 6자회담 본질 아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3일 일본이 대북 인권공세를 통해 6자회담의 성격과 본질을 흐리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어울리지 않는 인권재판관 행세’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일본 외상이 차기 6자회담에서 북한의 ’인권실태’가 논의돼야 한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며 “이는 반공화국 대결에 환장이 된 일본 우익보수세력의 가소로운 넋두리”라고 비판했다.

마치무라 외상은 17일(미국 현지시간) 뉴욕에서 “인권문제는 보편적인 테마로 북.일 양국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라며 6자회담에서 일본인 납치 등 인권문제를 제기할 방침임을 밝혔다.

그는 이에 앞서 14일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 출석해 “(6자회담 내) 양자협의에서 납치문제를 거론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통신은 이를 두고 “자기의 분수도 모르고 미국의 본을 따 국제무대에 ’인권재판관’으로 둔갑하려는 처사”라며 “수많은 인권유린 범죄를 저지른 일본이 감히 인권문제를 입에 올리려는 자체가 역겹기 그지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6자회담의 참가명분도 명백하지 않은 일본이 조선반도(한반도)의 비핵화와 상관도 없는 문제를 상정해 회담의 성격을 흐리게 하고 회담 마당을 저들의 이기적 목적실현에 이용하려고 책동하고 있다”고 공박했다.

통신은 이어 “일본이 이미 해결된 납치문제를 끈질기게 걸고들어(트집잡아) 국제무대에서 우리 공화국의 영상(이미지)을 흐리게 하고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계속 추구하고 있다”면서 “일본이 지금처럼 앉을 자리, 설 자리도 가려보지 못하고 경망스럽게 놀아대면 파멸의 길만 재촉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