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日제재에 강력한 선택권으로 대응”

북한의 평양방송은 26일 피랍 일본인 요코다 메구미의 가짜 유골사건과 관련, 일본이 대북제재를 실제적으로 발동할 경우 강력한 ’선택권’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대담프로그램을 통해 “일본 극우익 보수세력이 황당한 가짜유골설을 부르짖으면서 반공화국 소동에 열을 올릴수록 우리 인민의 대일 증오심과 과거 결산 의지는 배로 강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방송은 일본이 요구한 납치자문제에 대해 북한당국은 최대의 성의와 인도주의적 정신을 발휘해 요구를 다 들어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극우익 보수세력이 고약하게도 그것을 도리어 악용해 일본의 민심을 반북으로 기울어지게 만들고 조ㆍ일 적대관계를 극단으로 이끌어가는 등 엄중한 사태를 조성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평양방송은 일본 극우익 보수세력의 이같은 반북행위는 “조ㆍ일관계 개선을 원하고 두 나라 인민이 가까운 이웃으로 화목하게 지내며 공존ㆍ공영하려는 일본의 민심을 거역하고 조일사이의 대결을 폭발적 단계로 이끌어 가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