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日과 마주하는 것 역겹다”

일본이 6자회담의 기본 의제를 벗어난 ‘납치문제’를 줄곧 제기하고 있다며 “일본과 다자회담탁(장)에 마주하는 자체를 우리(북)는 역겹게 여기지 않을 수 없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본이 지금도 차후의 회담에서 핵문제 해결보다는 이와 관련도 없는 조(북)ㆍ일 쌍무문제인 납치문제가 제기돼야 한다는 입장을 세우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미 표명한 대로 일본과 함께 6자회담에 참가하는 것을 철저히 고려할 것”이라고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통신은 일본 여야에서 최근 ‘6자회담에서 납치문제뿐만 아니라 핵 및 미사일 문제도 포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등의 논조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하고 “납치문제와 핵문제를 나란히 놓고 6자회담에서 또다시 이를 상정시키려는 것이 일본 현 집권당국의 공식적 입장으로서 대(對)조선정책에서 지배적인 자리를 차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중앙통신은 일본이 앞서 6자회담에서도 여러 차례 납치문제를 제기, 회의 분위기를 저해하고 인위적 난관을 조성했다며 “일본은 6자회담의 기본 문제 해결에는 관심이 없으며 회담을 통해 어부지리를 노리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