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對美 대화 구걸 안해”

북한의 조선중앙텔레비전은 26일 “우리는 조ㆍ미관계의 악화와 전쟁을 바라지 않지만 절대로 대화와 평화를 구걸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중앙TV는 이날 시사해설에서 미국의 핵선제 공격계획인 ’콘플랜 8022-02’은 “그 누구의 공격이나 공격 징후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임의의 시각에 그러한 구실을 조작해 핵선제 타격으로 우리 공화국을 덮쳐 먹자는데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최근 미 지배층은 우리 공화국을 ’폭정의 전초기지’니, ’무서운 나라’니 하고 헐뜯던 나머지 미사일 시험이요, 지하핵무기 실험징후요 뭐요 하는 날조설을 들고 나오고 ’북의 핵야망을 꺾을 수 있는 미국의 능력을 의심해서는 안된다’느니 하는 매우 호전적인 폭언까지 서슴지 않고 줴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미 호전광들의 이러한 무모한 책동은 어떻게 해서라도 우리를 핵선제 공격하기 위한 합당한 구실을 만들어 내려는데 검은 속셈이 있다”며 “미국이 우리를 위협하는 조건에서 민족의 존엄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자위적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하는 것은 너무도 응당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중앙TV는 이어 “미국의 핵선제공격 위협에 대처해 우리가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갖추고 있는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지극히 정당한 조치”라며 “우리의 핵무기는 나라의 자주권 수호의 방패이고 조선반도에서 전쟁방지와 평화보장의 믿음직한 억제력”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