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南 개성실무접촉 성실히 응해라”

북한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10일 남북간의 개성공단 실무접촉이 남측의 “불성실한 태도로 말미암아 결렬의 위기에 처해있다”며 남측이 향후 실무접촉에 성실히 응하지 않을 경우 “이미 천명한대로 우리의 결심대로 나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지난 4차례의 실무접촉을 통하여 남측의 정체는 완전히 드러났다”며 “우리는 남측 당국이 우리의 아량과 성의를 모독하면서 도전적으로 나오는 조건에서 개성공업지구 실무접촉을 통해 협상의 방법으로 과연 문제를 해결할수 있겠는가 하는 위구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어 “남측은 북과 남 온 겨레의 지향에 역행하는 일을 하지 말고 실무접촉에 성실히 응해나와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우리는 이미 천명한대로 우리의 결심대로 나가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뒤 “개성공업지구 실무접촉과 공업지구의 전도는 전적으로 남측이 어떻게 나오는가에 달려있다. 우리는 온 민족과 함께 남측의 태도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