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南단체 北인권운동은 美음모”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9일 남한 보수단체와 한나라당의 대북 인권관련 활동에 대해 “미국의 대조선 적대정책에 추종한 반민족적 범죄”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평통은 이날 담화를 통해 한나라당이 최근 ’반북인권소동’에 더욱 열을 올리는가 하면 북한민주화네트워크와 기독교총연합회 등 보수단체들이 내달 ’북한인권을 위한 촛불기도회’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한나라당을 비롯해 일부 극우보수적인 종교단체들까지 전면에 나서 그 누구의 인권문제를 악랄하게 떠드는 것은 핵문제에 이어 인권문제를 가지고 반공화국 압살책동에 매달리며 6.15공동선언 발표 후 좋게 발전하는 북남관계에 제동을 걸고 다음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실현해 보려는 미국의 음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미국의 대조선 적대정책에 추종해 우리 공화국의 영상(이미지)을 흐리게 하고 동족 사이의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려는 행위”라며 “우리민족끼리의 기치밑에 화해와 단합, 통일로 나가는 대세의 흐름을 가로막고 동족 대결과 전쟁의 길로 나가겠다는 반민족 행위 외에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한 보수세력이 60년간 남쪽에서 저지른 미군의 인권유린 행위에 대해 한마디도 말을 못하면서 북한 인권문제를 갖고 ’미 상전의 돌격대’ 역할을 하는 것은 “친미사대, 매국역적의 정체를 그대로 드러내 놓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우리는 우리의 정치체제를 헐뜯고 북남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는 자들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무자비한 결단으로 그 죄행을 단단히 계산할 것”이라며 남한 각계층이 한나라당과 보수단체들을 ’역사의 쓰레기통’에 처넣어야 한다고 역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