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조사단 방북’ 전통문 수신 또 거부

북한이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정부 조사단 수용 요구를 15일 재차 거부했다고 정부가 15일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오전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대북 통지문을 북측에 전달하고자 했으나 북측은 연락관 간 통화에서 `받으라는 상부의 위임이 없어서 받지 못하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오후 2시 경 북측 연락관에게 다시 전화를 걸어 전통문을 받을 것을 촉구했으나 업무 통화 마감시간까지 북측은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날 보내려던 전통문 전문을 언론에 공개했다.

정부는 앞서 사건 발생 다음 날인 지난 12일 1차로 북측에 조사단을 수용하라는 내용의 전통문을 발송하려 했으나 북측은 수신을 거부한 데 이어 당일 오후 조사단을 수용치 않겠다고 공식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