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적당한 대가주면 핵폐기 용의’ 표명”

북핵 6자회담에 참가하고 있는 북한은 17일 연쇄적으로 진행된 미국과의 회동에서 2.13합의 이행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상응하는 적당한 대가’를 제공하면 핵폐기 결단을 내릴 수 있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북한의 입장은 지난달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의 평양 방문 당시에도 미측에 전달된 것으로,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쇄 등 2.13합의 이행의지를 변함없이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6자회담에 정통한 정부 소식통들이 18일 전했다.

한 소식통은 “김계관 외무성 부상 등 북한 대표단은 어제 진행된 4시간 가량의 미국과 협의에서 협상을 방해할 새로운 요구나 제안을 하지 않았다”면서 “특히 2.13합의 이행의지를 강조하면서 핵폐기를 하려면 ’적당한 상응조치’가 따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또 “북한은 경수로 문제도 어제 협의에서는 제기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힐 차관보는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하는 수준에 따라 북한이 요구하는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와 대적성국 교역법 적용 해제 등을 적절하게 검토해보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소식통은 “북한이 어제 협의에서 주요 현안에 대해 총론적인 입장을 밝힘에 따라 18일 오후 수석대표회담이 열리면 기조연설 등을 통해 자신들의 생각을 구체적으로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그 내용을 보면서 대응책을 구상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은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간)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6자 수석대표 회동을 갖고 2.13합의 2단계 조치 이행방안을 협의한다.

6자회담은 지난 3월22일 제6차 1단계 회의가 휴회로 끝난 지 약 4개월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의장국 중국은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집결하면 정식 개막식에 앞서 정오께 리셉션을 가진 뒤 곧바로 현안 토론에 착수할 방침이다. 중국은 오전에는 주로 다른 참가국들과 양자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6자 수석대표들은 북한의 핵시설 폐쇄 단행으로 2.13합의 초기조치가 이행된 것을 평가하는 한편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의 완전한 신고를 조속히 이행하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특히 미국은 연내 불능화를 이행하는 조건으로 북한측에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와 대적성국교역법 적용 해제 등 북한이 요구하는 정치.안보적 조치를 적극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개진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수석대표들은 특히 불능화의 개념을 정리하는 문제도 집중 협의하는 한편 6자 외교장관회담 개최일정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북한은 이밖에 ’미국의 핵위협론’을 거론하면서 핵군축론을 제기하거나 2.13합의에 규정된 경수로 문제를 거론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