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인도(?)와 동일대우’ 요구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1일 논평을 통해 “미국은 평화적 핵기술을 이용할 수 있는 모든 국가의 권리를 인정해야 한다”며 “우리는 NPT(핵무기비확산조약) 밖에서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다른 나라들에 적용되고 있는 대우와 조치가 우리에게도 그대로 적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최근 미국과 핵협력 협정을 맺은 인도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NPT 밖에 있는 어떤 나라’는 인도를 지칭한 것으로 보여 사실상 미국-인도간 핵협정에 대한 북한의 첫 공식 반응이라고 할 수 있다.

중앙통신은 “미국은 NPT 밖에 있는 어떤 나라들에는 민간핵기술과 연료를 제공한다, 어쩐다 하면서도 우리 나라에 대해서는 평화적 핵활동까지 완전 차단하려는 기도를 버리지 않고 있다”며 “미국의 편견적인 핵정책이 에네르기(에너지)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일반적인 견해를 뒤집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이미 동맹국이나 이해관계가 있는 나라들에 대해서는 핵무기 연구개발과 그 강화에 대해 묵인하고, NPT 밖에 있는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핵기술 이전까지 서슴지 않으면서 암암리에 지원해 왔다”며 “결국 미국의 핵전파방지 제창은 다른 나라들에 저들의 이해관계를 강박하기 위한 비단보자기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특히 “미국이 주요 국제문제 해결에서 공정성을 떠나 편견적인 이중기준을 적용하고 있는 것은 우리에 대한 경수로 제공문제에서도 뚜렷이 나타났다”며 “미국은 경수로건설 완전중단을 선포하고 6자회담에서도 우리에게 가혹한 조건부를 내걸면서 신뢰조성의 근본초석인 경수로 제공을 반대하고 현존 평화적 핵활동까지 전면 중지할 것을 강박해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통신은 또 “온 세계가 평화적 핵에네르기 개발로 나가고 있는 오늘의 추세를 놓고 보아도 그렇고 평화적 핵활동이 자주독립국가의 합법적 권리라는 것으로 볼 때 미국의 요구는 우리의 자주적 권리에 대한 난폭한 침해이며 날강도적인 행위”라고 비난했다.

통신은 “우리 인민이 수십년동안 허리띠를 졸라매고 건설한 자립적 핵동력공업을 어떻게 외부의 강요에 의해 송두리째 포기할수 있겠는가”라며 “미국이 이미 경수로 제공 의무까지 완전히 포기한 것 만큼 우리로서는 우리 식의 평화적 핵활동을 강화하는 사업을 순간도 멈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