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 수석대표회담 18일 개막

북한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 등 2.13 합의의 2단계 조치를 협의하는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18일 개막한다.

각국 대표들은 이번 회담에서 개회식 없이 곧바로 현안 협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약 4개월을 허비한 터여서 핵시설 폐쇄를 넘어 불능화 등 2.13합의의 신속한 이행방안 등을 집중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담에 참석하는 각국 대표단은 17일 속속 베이징(北京)에 도착한다.

김계관 외무성 부상 등 북측 대표단은 오전 9시30분(이하 현지시간)께 고려민항 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또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한 한국 대표단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도 약간의 시간차를 두고 잇따라 베이징을 찾는다.

이와 함께 알렉산더 로슈코프 외무차관 등 러시아 대표단과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 일본 대표단도 이날 중 입국한다.

각국 대표단은 18일 본 회의 개막에 앞서 다양한 양자협의를 갖고 회담전략을 협의할 예정이다.

특히 김계관 부상과 힐 차관보는 불능화 및 핵프로그램 신고 로드맵과 북.미 관계 정상화의 중간단계인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절차의 로드맵을 어떻게 연결할지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어서 협의결과가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