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회담 ‘휴회’ 공식결정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6개국은 제4차 북핵 6자회담 개막 13일째인 7일 수석대표회의를 열고 휴회를 공식 결정했다.

6개국은 이날 오전 8시37분(현지시간)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수석대표 회의를 열고 이 자리에서 북한은 중국의 4차 수정초안에 대한 수용불가 의사를 재차 밝혔고 이에 중국이 휴회를 공식 제안함으로써 결정됐다.

6개국은 회담을 오는 29일이 시작되는 주에 재개하기로 의견을 모았으며 구체적인 개최 일정은 추후 논의키로 했다.

29일이 월요일인 점과 이번 회담이 화요일에 공식 개막한 점을 감안하면 30일 개막이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은 수석대표회의 후 각국 기자들을 상대로 휴회 결정 배경과 이후 재개 일정 등을 설명했다.

이날 2시간여에 걸친 수석대표 회의에서 중국의 4차 수정초안을 북한이 수용할 지 여부를 최종 확인하는 절차를 거쳤으며, 재개 일정과 관련해 밀도있는 협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휴회가 공식 결정됨에 따라 각국 대표단은 이날 또는 내일 중 귀국할 예정이다.

정부는 휴회 기간에도 남북 채널과 한미외교채널을 최대한 가동해 `장외 접점찾기’에 나서는 한편 이번 회담이 휴회되면서 워싱턴 분위기가 `더 이상 협상은 어렵다’는 쪽으로 흐르는 것을 차단하는데 전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우리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수석대표회의 참석에 앞서 숙소인 중국대반점에서 “(이번 회담에서) 의견접근을 볼 수 있는 기초를 많이 확보했으며 지금 6개국이 노력하는 것은 한반도 비핵화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정치적 선언을 담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기초를 담는 작업을 충분히 했다”고 밝혔다.

송 차관보는 또 “중국측은 전체적인 뜻을 균형있게 담은 초안 작업부터 시작해 회담이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훌륭한 일을 했고 그런 일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