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회담 드디어 `시동’

작년 10월 이후 9개월여 간 열리지 못했던 북핵 6자회담이 드디어 본격적으로 재개 프로세스에 들어간다.

6자 수석대표회담이 10일이나 11일께 개막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참가국들은 8일부터 베이징에 속속 도착, 활발한 양자접촉을 통해 이번 회담에서 논의할 의제에 대해 사전에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북한이 핵프로그램 신고서를 제출한 지난달 26일 이후에도 가닥을 잡지 못하던 6자회담 일정이 마침내 재개 수순에 들어가는 것.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8일 오후 베이징에 도착, 회담 준비에 들어간다.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북한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도 이르면 8일 베이징에 들어올 것으로 알려져 이날 북.미, 한.미, 남.북 수석대표 회동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외교 소식통은 7일 “미국과 북한을 비롯한 다른 참가국들과 회담 개막 이전에 적어도 한 차례씩은 양자대화를 가진다는 생각”이라며 “현재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일본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러시아 수석대표인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외무차관의 베이징 도착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늦어도 10일까지는 입성할 것으로 보인다.

참가국들은 양자접촉을 통해 이번 회담에서 집중 논의될 것으로 예상되는 신고서 검증 메커니즘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르면 8일 있을 것으로 보이는 북.미 양자접촉은 이번 6자 수석대표회담의 분위기를 사전에 가늠해볼 수 있는 나침반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가 발효되는 8월11일 이전에 검증 체계가 갖춰지지 않으면 해제 조치가 무효화될 수도 있다는 입장이지만 북한이 미국이 바라는 수준의 ‘철저한’ 검증에 적극 협력할 지 현재로선 불투명하다.

외교 소식통은 “북한이 미국과의 핵신고 협의 과정에서 검증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는 했지만 실제 협상에서 어떻게 나올 지는 두고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등은 또 6자 수석대표 회동을 전후해 비핵화 실무그룹회의와 경제.에너지 실무그룹 회의를 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이 소식통은 “6자 수석대표 회동이 열리는 기회에 중요한 실무그룹 회의를 열자는게 우리 입장인데 언제 어떤 방식으로 열릴 지는 수석대표 회동 일정이 먼저 잡혀야 가닥을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6자 수석대표 회담 재개 일정을 8일 오후 정식으로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