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회담 내달 8일 중국서 개최

북핵 6자회담이 내달 8일 중국에서 개최된다고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페루 리마에서 열린 APEC(아태경제협력체) 리마회의에 참석한 뒤 귀국하는 항공기 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회담의) 목표는 북한의 핵무장 해제와 관련한 합의를 이루는 것”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한국, 미국, 일본 정상은 APEC 정상회의 기간인 22일 별도의 3자 정상회담을 갖고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북핵 6자회담을 내달 초 개최키로 합의한 바 있다.

조지 부시 행정부 임기 중 마지막으로 열리는 이번 회담은 북핵 비핵화 2단계를 마무리 짓기 위한 북미간 검증체계 합의 내용에 대해 6자회담 당사국의 추인을 받는 형식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그러나 북한은 미국이 정권 이양기에 들어선 만큼 버락 오바마 차기 정부와의 관계를 염두에 두고 시간끌기 작전에 나설 가능성도 있어 보여 회담 성과가 낙관적인 것만은 아니다.

북한은 이미 지난 12일 외무성 담화를 통해 북핵 검증 체계와 관련, “검증방법은 현장방문, 문건확인, 기술자들과의 인터뷰로 한정된다”면서 시료채취 거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