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회담 개막..검증의정서 집중협의

북핵 검증의정서 채택문제를 집중 협의할 6자회담 수석대표회의가 8일 오후 4시(현지시간)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개막했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6개국은 이번 회의에서 비핵화 2단계와 3단계에 걸쳐 진행될 핵 검증을 위한 의정서 마련을 시도한다.

첫날 회의는 특별한 개막식이 없이 각국 대표단이 회담장에 모두 도착하면서 곧바로 시작됐다.

하지만 중국은 이날 첫날회의에서 각국의 입장을 수렴, 정리한 뒤 이르면 이날 저녁이나 둘째날(9일) 오전 검증의정서 초안을 마련, 각국에 회람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8일 “검증의정서 초안을 회람하는 것은 중국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전날(7일)부터 이날까지 남북한과 미국, 러시아 등 각국 대표들과 개별 양자회동을 벌여 각국의 견해를 취합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이 제시할 검증의정서 초안은 검증 주체와 방법, 착수 시기 등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외교소식통은 “중국은 지난 7월의 합의 내용을 토대로 향후 긴 여정이 될 검증활동의 기본원칙을 의정서에 담을 것”이라면서 “방법에 있어서 시료채취, 주체에 있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역할 등이 쟁점이 되고 있으며, 이런 문제가 해결돼야 최종적인 의정서 초안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월 6자회담 합의에 따르면 검증주체는 ‘6자회담에 참여하는 국가들의 전문가들로 구성되며 필요시 IAEA가 자문과 지원을 제공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했으며 방법은 ‘시설 방문, 문서 검토, 기술인력 인터뷰 및 6자가 만장일치로 합의한 기타조치를 포함’하도록 했다.

한.미.일 등은 검증의 핵심인 시료채취를 가능하게 하는 문구가 합의문에 담겨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북한은 시료채취는 추후 핵포기 협상에서 다뤄져야 할 내용이라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미국은 ▲시료채취를 명문화하지는 않되 이를 담보할 수 있는 다른 표현에 합의하는 방안 ▲북한이 시료채취 명문화를 수용하고 문서형식은 비공개로 하는 방안 ▲검증단계를 세분화해 각 단계별 이행의정서를 따로 만드는 방안 등 다양한 절충안을 북측에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증 착수시기에 대해서는 ‘비핵화 2단계 조치가 완료되는 즉시 시행한다’는 내용에 6개국의 의견이 모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검증 착수시기는 가장 이견이 적은 부분”이라면서 “최근 한국과 미국, 일본이 대북 에너지 지원과 불능화를 내년 3월까지 완료하기로 한 만큼 그 직후를 상정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6자회담 참가국들은 검증의정서 외에도 지체되고 있는 비핵화 2단계(핵시설 불능화 및 100만t 상당의 대북 중유지원)의 완료 시점을 공식 재조정하고 비핵화 3단계에 대한 예비적 의견교환을 하며, 동북아시아 평화안보 메커니즘도 논의한다.

회담 개막에 앞서 우리측은 이날 오전 중국 및 북한과 각각 양자회동하고 검증의정서를 비롯한 회담 의제에 대해 사전 협의했다.

조윤수 외교부 부대변인은 남북 회동에 대해 “우리측은 북핵문제 진전과 남북관계가 상호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강조했으며 이명박 정부의 상생공영정책에 대한 의지와 진정성을 설명했다”면서 “북한은 이에 대해 경청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