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5차 6자회담 9일 개막 확실시

제5차 6자회담의 9일 개막이 확실시된다.

정부 당국자는 2일 “주최국인 중국이 9일 개막을 제안했고 다른 참가국들도 이견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그 날짜대로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을 제외한 나머지 5개국의 수석대표들이 18∼19일 열릴 예정인 부산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을 수행해야 하고, 정상회의에 앞서 고위관리회의와 각료회의가 열리는 점을 감안하면 1단계 회담기간은 일단 1주일을 넘지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단계 회담은 ‘9.19 공동성명’에서 제시된 한반도 비핵화의 원칙과 해법에 대한 구체적인 이행방안 논의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이나, 이를 두고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6개국 사이에 의견이 다를 수 있어 격론이 예상된다.

특히 북한과 미국이 각각 ‘선 경수로 제공’과 우라늄 핵프로그램 자진 공개를 강하게 주장할 경우 회담 분위기가 크게 경색될 것으로 보이며, 그럴 경우 이행방안 을 논의하는 것 자체가 불투명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다른 정부 당국자는 “각국은 회담이 시작되면 이행방안의 원칙과 방향을 얘기할 것으로 보이며 이행방안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각국의 입장은 양자회담 과정을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아직 어느 한 국가도 구체적인 이행방안의 ‘문안’을 제시하지는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우리 정부는 핵폐기 대 상응조치가 시계열적으로 ‘주고받기’ 식으로 전 과정이 명시된 포괄적인 이행방안을, 일부 국가들은 중간단계로서 신뢰를 확인할 수 있는 조치를 우선 시행하는 단계별 이행방안을 선호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