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회의.회담 개막 전야..베이징 외교가 긴박

북핵 6자회담 실무그룹 회의가 15일 오후 한국에서 의장국을 맡은 경제.에너지협력 실무그룹 1차회의를 시작으로 잇따라 열리게 됨에 따라 베이징 외교가가 긴박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베이징에서는 경제.에너지협력 실무그룹 회의에 이어 16일에는 러시아에서 의장국을 맡은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 회의가, 17일에는 중국에서 의장국을 맡은 한반도비핵화 실무그룹 회의가 각각 열리고 19일에는 제6차 6자회담이 개막한다.

이를 앞두고 한국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일행과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 일행이 14일 오후 베이징에 도착했고, 경제.에너지협력 실무그룹 북한측 대표인 김명길 주유엔대표부 정무공사(차석대사)도 이날 저녁 도착할 예정이다.

천 본부장은 이날 저녁 힐 차관보와 만찬회동을 갖고 주요 문제에 관해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6자회담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한반도비핵화 실무그룹 공동대표인 스다 아키오(須田明夫) 북한핵문제담당 대사와 함께 15일 오전 베이징에 도착한다.

13일부터 1박2일의 평양방문을 마친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김명길 정무공사와 30분 간격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어서 그가 북한으로부터 어떤 메시지를 받아 왔는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13일 오후 리제선 북한 원자력총국장과 만난 후 14일 오전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회담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김 부상이 6자회담 준비 때문에 바쁘다는 이유로 회담에 참석할 수 없게 됨에 따라 그 대신 김형준 부상과 만났고 오후에는 김영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을 면담했다.

북한은 어떤 형태로든 자국의 초청으로 방북한 엘바라데이 총장에게 ‘2.13 합의’에 따라 4월13일까지로 돼있는 영변 5MW원자로의 폐쇄.봉인조치, 핵시설 감시 및 검증활동을 위한 IAEA 요원의 복귀 등과 관련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혔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15일 6자회담 참가국중 북한을 제외한 5개국 수석대표들과 만나 방북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는 북핵문제를 둘러싸고 중요 회의.회담이 이처럼 잇달아 열리게 됨에 따라 해당국 대사관은 그 준비에 눈코 뜰새가 없을 정도로 바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각국 언론매체들도 역량을 총동원해 서우두공항에서부터 취재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5개 실무그룹 가운데 북.미관계정상화, 북.일관계정상화 실무그룹 회의는 이미 1차회의를 마쳤고, 특히 지난 5-7일 뉴욕에서 열린 북.미관계정상화 회의에서는 방코델타아시아(BDA) 금융제재 해제,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대적성국교역법 적용 종료 등 핵심문제 해결에 진전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힐 차관보는 북.미관계정상화 실무그룹 2차회의도 6자회담 직전에 열기로 했다고 말해 만약 18일 이 회의가 열릴 경우 더욱 확실하고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어 이것이 6자회담 진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중요 관심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