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해결, 평화 공고화 목표…남북 정상회담 언제든 응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정운영 구상이 담긴 신년사를 발표했다. /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저는 당장의 통일을 원하지 않는다. 제 임기 중에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공고하게 하는 것이 저의 목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올해를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원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 첫 고위급 회담 성과와 관련해서는 “이제 시작”이라며 “우리는 평창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내야 한다. 평화 올림픽이 되도록 끝까지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는 평화를 향한 과정이자 목표”라며 “남북이 공동으로 선언한 한반도 비핵화가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북핵문제는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하며 이를 통해 남북 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로 삼아야 한다”며 “동맹국 미국과 중국, 일본 등 관련 국가들을 비롯해 국제 사회와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이다. 북핵문제 해결과 평화청작을 위해 더 많은 대화와 협력을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남북 관계 개선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여건이 갖춰지고 전망이 선다면 언제든지 정상회담에 응할 생각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회담을 위한 회담이 목표일 수는 없다. 남북관계 개선과 함께 북핵 해결도 이뤄내야 한다”며 “북핵 문제가 해결되야 남북관계가 개선될 수 있고 남북 관계가 개선돼야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대화만이 해법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며 “북한이 다시 도발하고 성의를 보이지 않는다면 국제 사회는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