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해결 위해 日 납치자 외면 안해”

미국은 북핵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미국 행정부 고위관리가 26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이날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북핵 문제에서) 진전을 이루기 위해 다른 사안들을 제쳐놓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조지 부시 대통령은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핵무기 뿐 아니라 인권 문제를 포함한 북한의 다양한 행태에 대해서도 대처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대북 북핵문제에 대해선 “북한이 비핵화로 가는 단계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경제적 수단을 동원해 압박할 준비가 돼 있다”며 ‘비상계획’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의 위폐제조와 돈세탁 문제를 거론한 뒤 “만약 불법적인 활동이 확인된다면 미국 정부는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시기에 대해선 “미국, 일본과의 관계 개선이 선행돼야 하기 때문에 상당한 시기가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