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포기하면 新평화구상 실행할 것”

이명박 대통령은 15일 북한이 핵을 포기한다면 우리정부는 북한 경제와 북한 주민들의 삶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국제협력 프로그램을 적극 실행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날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4주년 광복절 기념식에 참석한 이 대통령은 `광복의 빛, 더 큰 대한민국’이란 제목의 경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핵무기는 북한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북한의 장래를 더욱 어렵게 할 뿐”이라며 북한의 조속한 핵 포기를 촉구했다.

이 대통령은 핵 포기와 관련해 북한과 마음을 열고 대화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내비치면서 “북한이 스스로를 지킬 수 있고 남북이 함께 번영할 수 있는 길을 찾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이 그런(핵포기) 결심을 보여준다면 우리 정부는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구상을 추진할 것”이라며 “북한 경제를 발전시키고 북한 주민들의 삶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국제협력 프로그램을 적극 실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새로운 평화구상’은 남북 경제공동체 실현을 위한 고위급 회의를 설치하고 관련국 및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통해 경제, 교육, 재정, 인프라, 생활향상 분야에 걸친 대북 5대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 대통령은 또 ‘남북간 재래식 무기 감축 논의’를 북측에 제안했다.

이 대통령은 “불과 4km를 사이에 두고 이토록 중화기와 병력을 반세기 이상 집중시키고 있는 나라는 세계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힘들 것”이라며 “무기와 병력을 서로 줄이고, 뒤로 물러서야 진정한 평화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이 재래식 무기와 병력을 감축하면 막대한 예산과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이는 남북이 함께 경제를 일으키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 이 대통령의 설명이다.

이 대통령은 “이제는 이런 문제들을 두고 남과 북이 만나서 대화해야 할 때”라며 “우리 정부는 언제, 어떠한 수준에서든 남북 간의 모든 문제에 대해 대화와 협력을 시작할 준비가 되어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