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의원] “북핵 폐기 안하면 지원 끊어야”

<한나라당> 혁신위원장을 맡고 있는 홍준표 의원이 7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나라당의 파격적인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7년 대선 승리를 겨냥해 당 조직의 전면개편, 당의 노선 재정립, 당 운영문제에 이르기까지 한나라당의 개혁을 주도하게 될 혁신위원회 책임자로서의 발언이라 파장이 컸다.

조선일보는 홍 의원이 “한나라당이 집권하려면 대북 정책을 남∙북 화해구도로 전환해서 수구꼴통 이미지를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으며 “이러한 정책이 한나라당의 수구꼴통 이미지를 벗어나게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는 내용을 소개했다.

핵문제로 한반도 정세가 요동치고 있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화해 협력’을 강조한 발언 배경을 알아보기 위해 8일 오후 홍 의원과 전화 인터뷰를 가졌다.

-이번 발언은 한나라당이 그동안 대결정책을 펴왔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셈인데.

그렇지 않다. 발언의 진위(眞僞)가 왜곡되었다. (한나라당이)그동안 남∙북 대결정책을 펴왔다는 뜻이 아니다. 한나라당은 그동안 햇볕정책을 수행하는 방법상의 문제를 제기해왔다. 투명성이 보장되지 않은 대북지원을 반대해왔다. 대북지원을 하되 투명성을 보장하라는 것이다. 우리 당은 방법상의 문제를 제기해왔는데, 마치 한나라당은 남북관계를 대결국면으로 몰아가는 집단인 것처럼 오해를 받았다. 이것을 바꾸자는 것이다.

-그렇다면 국민들의 인식을 바꾸자는 것이 발언의 핵심인가.

한나라당의 대북정책에 대해 국민들의 오해가 많은 만큼 이것을 적극적으로 풀어가자는 것이다. 국민들이 가지고 있는 한나라당은 반통일세력이고 수구세력이라는 인식을 바꾸자는 것이 내 발언의 취지였다.

-그렇다면 발언 취지가 왜곡된 것인가.

한나라당이 대결정책을 몰아왔다고 내가 말한 것처럼 보도된 것은 잘못된 것이다. 한나라당이 대북화해 협력정책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투명성을 보장하라는 것이다. 이런 입장을 유지해왔음에도 국민들에게 잘못 비춰진 점을 지적한 것이다.

-북한이 핵 보유를 선언했음에도 정부는 대북 비료지원을 계속하겠다고 했는데.

그것은 곤란하다. 우리는 앉아서 핵 공갈을 10년째 당하고 있다. 김대중 정부 들어서 그렇게 지원했음에도 불구하고 핵을 보유해 남한을 위협한다면 그것이 무슨 지원의 의미가 있는가. 우리는 돈을 지원하면서 평화를 사려고 했다. 돈만 뺏기고 평화도 얻지 못한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책을 바꿔야 한다. 핵을 폐기하지 않으면 지원하지 말아야 한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