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폐기 시점 6자회담서 결정’

국제원자력기구(IAEA) 실무대표단 단장인 올리 하이노넨 IAEA 사무부총장은 30일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는 시점은 6자회담 참가국들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이노넨 부총장은 이날 4박5일간의 북한 방문을 마치고 베이징 서우두(首都)국제공항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다음 단계는 6자회담 참가국들이 협의를 하고 기술적 합의에 도달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영변 핵시설 폐쇄 시점과 관련, “IAEA로서는 할 수 있는 역할이 없다”고 설명하고 “(6자회담 참가국들 간에) 합의가 이뤄지는 대로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하이노넨 부총장은 또 “우리는 북한과 영변 핵시설 봉인 및 폐쇄를 검증하는 방식에 합의했다”면서 전날 평양에서 발표한 내용을 거듭 강조하고 “우리는 결실 있는 토론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이번 북한 방문 결과를) IAEA 임시이사회에 보고할 것이며 IAEA 임시이사회는 이번 합의사항에 관해 최종적인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IAEA 이사회는 다음달 9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하이노넨 부총장을 단장으로 한 IAEA 실무대표단 4명은 2002년 12월 북한에서 추방된 이후 4년여 만에 처음으로 지난 26일 북한에 입국했으며 지난 28일부터 이틀 동안 영변 핵시설도 방문했다.

한편 하이노넨 부총장은 30일 오후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 외교부를 비공식적으로 방문, 중국 당국자들에게 이번 북한 방문 결과를 설명했으며 다음날인 1일 오스트리아 빈으로 출발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