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폐기후 남북정상회담 검토돼야”

강인덕 전 통일부 장관과 이상훈 전 국방장관 등 각계 인사 485명은 2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보수단체인 선진화국민회의 산하조직인 ‘북한 인권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국민운동본부’를 출범시키고 대북 정책 6대 원칙을 발표했다.

이들 인사는 발기 취지문에서 “우리 정부는 북한 주민의 생존권을 보장하는 한편 북한이 핵과 선군정치를 포기하도록 압박 정책을 펼쳐야 하는데 정략적 이해관계에 따라 ‘퍼주기식 대북정책’만 고수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이 대북관계를 바로 알도록 돕겠다”라고 밝혔다.

이들이 제시한 6대 원칙은 ▲ 북핵 불용 ▲ 북한인권 개선 ▲ 생명관련 인도적 지원 ▲ 대북지원시 투명성과 상호주의 ▲ 대화와 압박 병행 ▲ 남북대화의 정략적 이용 배제 등이다.

이들은 “북핵 폐기 없이는 한반도의 평화도, 통일도, 공존도 그 어떤 것도 있을 수 없고 북한 주민의 삶도 개선될 수 없다”라며 “북한이 핵을 폐기할 때까지 금강산 관광을 중단하고 개성공단 북한근로자 임금을 노동자에게 직접 지불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현 정권이 북한 카드로 대선정국의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정략적 태도를 갖는다면 절대 용납할 수 없다”라며 “남북정상회담은 북핵 폐기와 인권개선 등 남북관계의 커다란 진전이 있을 때 비로소 고려돼야 하고 모든 준비과정이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운동본부 공동 대표에 구본태 서울여대 교수, 도준호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이정린 전 국방부 차관, 김길자 뿌리의 집 공동대표, 이건호 전 조계종 신도회 사무총장이 선임됐고 강인덕 전 통일부장관, 이상훈 전 국방부장관 등이 고문을 맡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