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평화해결 용의 결심은 북한 몫”

스콧 매클렐런 미 백악관 대변인은 25일 북한 핵문제와 관련, “북한이 진지한 자세로 빠른 시일 내에 6자회담에 복귀해 우리가 지난 3차 회담 때 내놓은 제안을 진전시키는 방안을 실질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매클렐런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공식선언할 준비가 됐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는 질문에 “북한에 관한 우리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리처드 바우처 국무부 대변인도 정례 브리핑에서 “6자회담 참여 6개국 가운데 최소 5개국은 회담 재개 준비가 돼 있으므로, 북한 핵문제를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방식으로 해결할 용의가 있느냐는 결심은 북한이 할 일”이라며 “이제 북한이 회담 복귀 의사를 밝힐 때”라고 촉구했다.

그는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해결을 추구한다는 우리의 입장은 확고하다”며 “조지 부시 대통령이 조지프 디트라니 대북담당특사를 대사직에 지명한 것도 계속 외교적 해법을 추구하겠다는 우리의 결의를 다시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우처 대변인은 그러나 지난 수주 간 북한을 방문했던 미 의원 등이 북한으로부터 “어떤 낌새, 느낌, 감을 받았든 북한은 아직 우리에게 `회담에 나가겠다’고 말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