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초기조치 시한보다 원만한 진행이 중요 ”

신언상 통일부 차관(사진)은 16일 “북한은 지금이라도 2·13합의에 따른 초기단계 이행조치를 지체없이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 차관은 이날 한국국제정치학회 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북한은 지금의 호기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면서 “국제사회와 소모적 줄다리기는 어렵게 회복되고 있는 국제사회와의 신뢰를 훼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 차관은 그러면서도 “일부에서 4월 14일이라는 (초기단계 이행조치)시한을 강조하고 있지만 이보다 중요한 것은 지금의 과정이 북핵 폐기를 위한 종착점을 향해 원만히 진행되고 있다는 데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요한 것은 지금 과정이 북핵폐기라는 과정을 통해 원만히 진행되고 있느냐 하는 것”이라며 “이런 점에서 6자회담의 틀이 유지되고 있다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만약 북핵실험 직후 여론에 치우쳐 강경압박 일변도로 흘렀다면 지금과 같은 상황은 기대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현재 남북관계는 일관성있게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