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이행계획 방향·윤곽 각국 유사’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31일 내주초 열릴 제5차 6자회담과 관련, “이행계획을 어떻게 만들 지에 대한 방향과 전체적인 윤곽에서는 북한을 포함한 각국이 상당히 유사한 부분들이 있다”고 밝혔다.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송 차관보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다만 윤곽과 방향을 세부적인 조치로 연결시키는 데서는 앞으로 조율해야 될 부분이 상당히 많으며 시간도 많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1월 18∼19일 열릴 부산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 6자회담 참여국 수석대표들이 전부 관여되는 만큼 5차 6자회담은 휴회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 뒤 “1단계 회담은 각국이 (이행계획 등에 대한) 입장을 개진하고 그 입장 배경에는 뭐가 있는지, 또 그 입장이 탄력성이 있는지, 있다면 얼마나 깊은 지 파악하는 기초를 닦는 회담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 차관보는 “금주 초에 의장국인 중국이 각국에 차기회담 일자를 통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1단계회담 협의 내용을 (자국에) 갖고 가서 실질적인 세부사항을 맞추고 조율해야 한다”며 “따라서 APEC 직후 회담 속개는 어렵겠지만 가급적 조기에 2단계 회담을 여는 게 필요하다는 게 각측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선(先)경수로 요구나 미국의 선(先)핵시설 공개 요구 등의 주장과 관련, 이 당국자는 “장외에서 나온 얘기는 공식적인 협상에서 중요 요소로 간주하지 않는 다”며 “북핵협상은 대칭적인 문제가 아니어서 동시성이 쉽지 않지만 원칙은 동시성 의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회담에서 한국 대표단은 중재자가 아니다”라며 “(북핵 문제는) 우 리의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의 입장이 있으며, 그 입장을 중심으로 협상을 이끄는 것 이다”라고 말해 우리의 안을 중심으로 북.미 등 관련국을 설득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핵시설) 신고자체가 하나의 행위이며, 행위에는 상응하는 행위가 수반해 야 한다”며 “만일 북한이 뭘 신고하면 상응하는 게 있어야 될 것 아니겠느냐”고 반 문했다.

이 당국자는 “내주 회담이 열리기 전이나 회담 중에, 또 필요하면 회담 후에도 각국의 다양하고 적극적인 양자접촉이 진행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