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여파…IAEA,’핵연료은행’창설 본격 논의

최근 수년간 북한과 이란의 핵문제가 국제적 이슈로 불거지면서 핵무기 제조 수준으로 우라늄 농축을 하지 않기로 합의하는 회원국들에 한해 농축 우라늄을 제공해주는 ’핵연료은행’ 창설 문제가 금주 열리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제 50차 총회의 주 의제가 될 것이라고 미국 일간 크리스천 사이언스 모니터가 18일 보도했다.

’핵연료은행’ 창설은 지난해 IAEA 총회에서 미국이 핵무기급 고농축우라늄(HEU)을 원자력발전소 연료용 저농축우라늄(LEU)으로 전환, 우라늄 농축 작업을 포기하는 나라들에 기꺼이 공급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자체 핵연료 생산 능력을 갖추지 못한 나라들도 핵연료 접근권을 갖게 하자는 취지로 제안된 바 있다.

당시 러시아측도 동참 의사를 밝히면서 러시아에 먼저 연료 은행들을 설치, IAEA의 감시 아래 저농축 우라늄을 생산한 뒤 비록 의심스럽더라도 모든 회원국에게 ’차별없이’ 제공하자는 안을 낸 바 있다.

미국측안은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동결하는 국가들을 회원국으로 동참시켜 저농축 우라늄을 제공하되 기술 이전은 엄격히 금지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IAEA 관리들은 여러 가지 제안들 가운데서 ’로드맵’이 창안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은 지난 1970년 IAEA가 비핵국가들에게 핵무기 개발을 금지하고 IAEA 사찰을 의무화한 이후 ’핵연료 은행’ 창설 아이디어는 거의 진전을 보지 못했다면서 그러나 이라크의 비밀 핵무기 프로그램 적발, 파키스탄 A.Q. 칸 박사의 리비아, 이란, 북한에 대한 불법 기술 이전, 이란의 비밀 핵프로그램 공개 거부 사태 등으로 그 어느때 보다 현실화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전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