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에너지회의 이달말 판문점 개최추진

북핵 6자회담 경제.에너지 실무그룹회의가 빠르면 내주말 판문점에서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북핵 현안에 정통한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6자회담 경제.에너지 실무그룹회의 의장국인 우리 정부는 지난달 말 열린 제6차 6자회담 2단계 회의에서 참가국들이 합의한 내용(10.3합의) 중 대북 상응조치 가운데 하나인 경제.에너지 지원을 이행하기 위해 회의 일정 등에 대해 관련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소식통들은 현재 참가국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내주말이나 적어도 이달안에 회의를 개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회의 장소는 지난 번과 마찬가지로 판문점이 될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이번 회담에서는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의 대가로 제공될 ‘중유 95만t에 상응하는 경제.에너지.인도적 지원’을 이행하는 방안이 집중 논의될 예정이다.

북한은 지난 6자회담에서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 중 45만t은 중유로, 나머지 50만t 상당은 발전소 개보수 설비로 받길 원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정부 소식통은 “이미 한국과 중국이 각각 5만t의 중유를 지원했기에 이번 회의에서는 중유 35만t의 제공순서와 함께 중유 50만t 상당의 발전소 개보수 설비를 제공하는 방안을 주로 논의할 것”이라며 “북한측이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의 신고를 연말까지 하기로 한 만큼 에너지 지원도 이에 맞춰 신속하게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중유 제공이나 각종 설비를 북한에 지원하는데 따른 기술적 논의사항이 적지 않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에너지 실무그룹회의를 가급적 이달안에 개최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10.3 합의’의 모멘텀을 이어나가려는 의지도 내포된 것으로 풀이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