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안보리 회부 한미간 협의 없어”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장관은 19일 미 백악관 대변인이 북핵 문제의 유엔 안보리 회부를 언급한 데 대해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니고 그런 절차가 있다는 것을 리마인드(상기) 시킨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전체회의에 출석,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한미 양국 정부 차원에서 그에 대해 협의한 바는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반 장관은 “(북핵 문제의 안보리 회부 가능성과 관련) 여러 대응책을 생각하고 있으나 현재는 6자회담을 통해서 해결해 나가고 6자회담의 조속한 속개를 위해 외교적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반 장관은 최근 북한이 ‘북핵 6자회담이 군축회담이 돼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북한의 주장을 계기로 6자회담의 틀을 바꾼다든가 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는 게 정부입장이며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