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신고서 내용 공개되나

북핵 6자 수석대표회담에서는 북한이 지난달 26일 제출한 신고서에 대한 평가작업도 이뤄질 예정이다.

신고서 내용의 정확성은 앞으로 진행될 검증작업을 통해 입증되겠지만 북한이 신고한 플루토늄 양 등에 대한 각국의 1차적인 입장 표명은 이번 회담기간에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6자 차원에서의 합의를 거쳐 신고서 내용이 공개될 가능성도 있다.

6개국이 신고서를 공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보안유지’가 사실상 어려운데다 `핵 신고가 불완전하다’는 일각의 지적을 딛고 6자회담이 진전의 동력을 얻기 위해서는 차라리 투명하게 공개해 필요없는 억측을 잠재워야 한다는 주장도 일부에서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언론 등에서 북한이 총 38㎏ 남짓의 플루토늄을 추출해 이 중 26㎏을 핵무기 제조에, 2㎏을 핵실험 등에 사용했으며 농축을 거치기 전으로 사용후연료봉 안에 보관된 양이 7∼8㎏ 등이라고 보도했지만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다.

아울러 당장 재처리 과정을 거치면서 찌꺼기처럼 장비 내에 남아 손실된 양도 8㎏ 안팎이라고 신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신고한 플루토늄 양이 공개되면 북.미 간 해묵은 논쟁거리인 `플루토늄 불일치’ 문제가 다시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미 정보당국 등은 그동안 북한의 플루토늄 보유량을 35∼60㎏으로 추정해 왔다.

미국이 16개 정보기관의 판단을 종합해 작년 3월 발표한 ‘국가정보평가(NIE)’는 “북한이 2006년 10월 초까지 최대 50kg까지 플루토늄을 생산해 냈을 수 있다”고 분석했으며 워싱턴포스트는 지난달 미 정부당국자들을 인용해 플루토늄 보유량이 최대 60㎏에 이를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은 `2006 국방백서’에서 “북한의 주장대로 2003년과 2005년에 폐연료봉 재처리를 완료했을 경우 30여kg의 플루토늄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1994년 이전에 추출한 것으로 보이는 플루토늄 10~14kg을 더해 총 추출량을 40∼54㎏으로 추정했다.

외교 소식통은 9일 “플루토늄 추출량에 있어 미국의 추정치가 북한이 생각하는 양보다 큰 것은 재처리 과정에서의 손실량 등이 감안되지 않았기 때문일 수 있다”면서 “이번 회담에서 본격적으로 다뤄지기 보다는 향후 검증을 통해 과학적으로 입증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