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신고前 6자수석대표 회담 가능성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9일 북한이 핵신고서를 제출하기 전에 6자 수석대표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러시아로 출발하기에 앞서 베이징 숙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6자 수석대표 회담이 조만간 개최되는 것은 큰 도움이 된다. 의장국인 중국이 수석대표 회담 개최가 가능한지 타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힐 차관보는 28일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이틀간 회담을 마친 후 “향후 2~3주 내에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에 앞서 검증을 위한 기술 전문가 그룹 회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해 핵 신고서 제출이 예상보다 늦어질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힐 차관보는 29일 “기술 회의는 미국과 북한 인사들로 구성되지만 시간과 장소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미국은 6월 초에 회의를 개최하는 것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공식 회담으로 추정되는 힐 차관보가 언급한 수석대표회담이 조만간 열릴 경우 상당부분 지연된 정식 6자회담에 앞서 북핵 검증 문제와 북핵 2단계 마무리 방안 등을 논의하는 동시에 6자회담의 모멘텀을 유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같은 수석대표회담의 추진은 연내에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한다는 당초 계획이 상당부분 늦어진 것과 맞닿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힐 차관보는 연내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한다는 계획과 관련, “올해 말까지 모든 것을 마무리하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 될 것이며 우리는 그것이 가능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번 회동에서 워싱턴으로 돌아갈 때 갖고 갈 전체적인 시간표를 얻어가기를 기대했지만 지금 발표할 수 있는 시간표를 마련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을 통해 러시아로 향한 힐 차관보는 러시아 측 수석대표인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외무차관과 회동하며 러시아를 방문 중인 한국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과도 회동할 것으로 전망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