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사태로 경제정책 수정 가능성 있다”

조원동 재정경제부 경제정책국장은 11일 “정부는 북한 핵실험 사태가 벌어지기 이전에 내년 경제성장률을 4.6%로 전망했다”면서 “이번 사태로 정부의 거시경제정책 궤도가 수정될 가능성이 있으며 이를 반영해 연말에 내년 경제운용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조 국장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고운기의 아침저널’ 프로그램에 출연, 북한 핵실험 사태로 경제정책의 변화가 있을 수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조 국장은 “10일 우리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은 물론 개인도 매수 우위를 보여 시장을 냉정하게 바라보자는 시각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우리 경제가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조 국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에 대한 제재 방안이나 수준이 정해지고 이에대한 북한의 대응방안에 따라 북한 핵실험의 영향은 달라질 수 있다”면서 “우리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단해서 준비하기는 어렵지만 정부는 굉장히 주의해서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국장은 “북핵 사태로 정부가 경제정책에 수정을 가할 가능성도 있다”면서 “내년 성장률 4.6%는 북핵 사태를 고려하지 않은 상태에서 전망한 것이기 때문에 북핵 사태와 기타 리스크를 함께 고려해 연말에 내년 경제운용계획을 짤 것이며 필요하다면 경기부양조치도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국가 신용등급과 관련 조 국장은 “해외 주요 신용평가회사들은 한국의 신용등급이 이번 사태만으로 영향받을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앞으로 사태진전이나 금융시장의 추이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만큼 현재의 신용등급을 유지할 수 있다고 단언하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