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불능화 위해 내년까지 4억1천만달러 추가 필요”

미 행정부는 북한 영변핵시설 불능화를 위해 올해 9월 끝나는 2008 회계연도에 5천만달러, 올해 10월부터 시작되는 2009 회계연도에 3억6천만달러 등 총 4억1천만달러의 예산이 더 필요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미 에너지부 관리가 2일 밝혔다.

미 행정부는 올 회계연도에 북핵 불능화와 관련, 중유 지원 등의 명목으로 이미 5천300만달러를 책정해놓고 있다는 점에서 북핵 불능화에 필요한 총비용은 4억6천만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윌리엄 토비 미 에너지부 핵안보국 부국장은 이날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 북한 비핵화가 어느 정도 진전될 지 불확실하기 때문에 총비용을 추정하는 게 추상적이라고 전제한 뒤 “내일부터 전면적인 작업에 들어가 가장 빠른 시일내에 불능화를 완료한다면 불능화를 수행하기 위해 올해 5천만달러가 추가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09회계연도에 플루토늄이 담긴 폐연료봉을 북한으로부터 제거하는 계획을 추진하기 위해선 3억6천만달러의 예산이 더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북핵 6자회담에서 북한 영변 핵원자로를 불능화하는 초기 비용을 부담키로 합의한 바 있다.

미 에너지부는 북한이 영변핵시설을 재활용하지 못하도록 불능화하는 과정을 모니터해왔으며 이를 위해 에너지부 관리들이 작년 여름부터 영변 핵시설에 상주해왔다.

북한은 영변 핵시설을 완전히 불능화하기 위한 11개 조치 가운데 지금까지 8개 조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