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불능화 실무팀 방북 마치고 18일 방한

북한 핵시설 ‘불능화’를 준비하기 위해 지난 11일 방북한 미국의 핵 실무팀이 18일 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 19일 한국 당국자들과 북핵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18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북핵 불능화 미국 실무팀 단장인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은 19일 오전 외교통상부 북핵기획단 과장급 인사와 만나 이번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향후 불능화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앞서 성 김 과장 등 핵 실무팀 일행 8명은 18일 베이징 서우두(首都)국제공항에 도착했으나 기자들의 질문에 한마디도 답변하지 않았다.

북핵 불능화 미국 실무팀은 지난 11일부터 8일동안 북한에 머물면서 북핵 불능화 이행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영변 핵원자로와 재처리시설, 핵연료봉 제조공장 등 3개 핵시설을 시찰했다.

이들이 불능화 방법을 권고하고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이를 채택하는 절차가 마무리되면 미국 중심으로 북핵 불능화팀이 구성돼 곧바로 북한을 방문, 불능화를 이행하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