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불능화 시한 내달 실무그룹서 논의키로

북한 핵시설 불능화 및 핵프로그램 신고 완료 시한이 이르면 다음달 확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한과 중국, 미국, 일본, 러시아 등은 19일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북핵 6자 수석대표회담을 열어 이 같은 방안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음달 실무그룹 회의를 거쳐 다음달 말께로 예상되는 6자회담에서 불능화 및 신고 시한을 최종 확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6개국은 또 9월중에는 외교장관회담을 열어 2.13합의 이행 2단계에 대한 실천의지를 확인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문제 등을 논의할 포럼 구성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6개국은 당초 이번 수석대표회담에서 ’특정시점을 불능화 시한’으로 설정하는 문제를 놓고 협의했으나 북한측이 세부사안에 대한 협의가 완료되지 않았다면서 시한설정을 미루자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이날 수석대표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8월 말까지는 불능화 및 신고, 중유 지원 등의 시간표에 대해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시한 설정과 관련, “워낙 어렵고 복잡한 문제니 이번에 합의하기는 어렵겠지만 성과를 만드는데 기초가 될 수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면서 “다음 6자회담에서 이정표에 합의하자는 공감대가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전날 ‘조건이 맞다면 연내 불능화를 완료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불능화 시한 설정에 별다른 이의를 제기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당초 이번 회담에서 구체적 시한이 도출될 가능성이 제기됐었지만 현지 외교소식통은 “북한이 문제 해결의지는 보이면서도 실질적인 문제에서는 비교적 완강한 태도를 보였다”고 전했다.

의장국 중국은 이번 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을 요약한 의장성명 초안을 마련, 각국에 회람시켰으며 20일 오전 수석대표회의를 열고 의장성명을 채택할 방침이다.

의장성명 초안에는 불능화 시한과 관련, ‘각국은 불능화 시간표 설정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고 실무그룹회의에서 이를 구체화하기로 했다’는 취지의 문구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초안에는 또 ▲5개 실무그룹 회의의 8월 중 개최 ▲6자 외무장관 회담의 가능한 빠른 시일 내 개최 ▲차기 6자회담 8월 중 개최 등의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의장성명 내용은 내일 오전 회의에서 마지막으로 검토될 예정이며 상황 변화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북 에너지 지원을 논의할 6자회담 경제.에너지협력 실무그룹회담의 의장을 맡고 있는 한국은 실무그룹회담을 한국에서 열자는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도 자국이 의장을 맡고 있는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회담을 러시아에서 개최하자고 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