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발언 방사청 관리 보직해임

방위사업청의 한 관리가 F-15K에 장착될 장거리 유도탄의 해외구매 결정 사실을 브리핑하면서 보안을 지키지 않았다는 등의 사유로 보직 해임된 것으로 밝혀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2일 “방사청의 항공유도무기사업팀장인 A 부이사관이 지난달 30일 보직 해임됐다”면서 “같은 달 25일 이상희(李相憙) 국방장관이 주재한 제27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사추위) 회의 결과를 브리핑한 것과 연관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A 부이사관은 당시 F-15K에 장착되는 장거리 공대지 유도탄 수 백여 기를 해외에서 구매키로 결정했다는 방사추위 회의 결과를 기자들에게 설명하면서 이 유도탄이 “북핵 대응용”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방사청은 나중에 이 발언이 ’핵시설 선제타격용’이란 식으로 오해될 수 있다면서 발언을 정정하고 언론에 비보도를 요청하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당시 방사추위 회의에서 장거리 공대지 유도탄의 해외구매 결정이 ’북핵’과 연관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주문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A 부이사관이 이를 어겨 ’보안위규’ 등의 사유로 문책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