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당분간 가시적 결과 어렵다”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북한의 핵 신고 지연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북핵 6자회담과 관련해 “당분간 가시적인 결과를 얻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28일 오전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전체 상황이 늦어지고 있는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장관은 “북한 핵 신고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나라가 주도가 돼 미국과 중국 러시아 북한 등 각국을 접촉했다”며 한국의 주도적 역할을 부각시켰다.

북한은 6자회담 참가국들이 요구하는 완전한 핵 신고를 여전히 이행하지 않은 채 중요지원이 늦어진다는 이유로 영변 원자로 연료봉 추출도 제한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상태다. 북한이 핵 프로세스 이행에 소극적인 자세로 나오자 북핵 비관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