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기술팀 평양 귀환…핵시설 방문 “유익”

북한의 영변핵시설을 이틀간 둘러본 미국과 중국, 러시아 3국 기술팀이 13일 평양으로 돌아왔다고 AP통신이 APTN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불능화 기술팀 대표인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은 이날 저녁 평양으로 돌아온뒤 기자들에게 영변핵시설 방문이 “유익했다”고 말한 것으로 APTN은 전했다.

성 김 과장은 그러나 상부에 방문 결과를 보고해야 한다며 더 이상의 설명을 사양했고 다른 전문가들도 언급을 피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핵 기술팀이 영변원자로와 방사화학실험실, 핵연료봉 제조공장 등 3개 핵시설을 둘러봤으며 북한측이 충분히 협력했고, “보길 원하는 모든 것을 봤다”고 설명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북핵 기술팀의 방북 목적이 영변 핵시설 불능화 방안 협의라며, 기술팀이 불능화 문제만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과 중국, 러시아 3개국 전문가들로 구성된 북핵 불능화 기술팀은 이틀간 영변핵시설을 둘러본 뒤 평양으로 돌아왔으며, 14일 북한측 관계자들과 구체적인 불능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미 국무부는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