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검증, 3단계와 병행 추진”

오는 26일께 북한이 제출할 예정인 핵신고서 검증 기간이 1년 정도 소요돼 북핵 3단계와 병행해 추진될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정부의 한 고위당국자는 이날 베이징에서 “북한이 제출할 북핵 신고서의 내용을 검증하는 것은 신고의 후속조치로써 2단계의 한 과정이지만 1년 정도의 기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이에 따라 3단계에 진입한 후에도 검증은 계속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신고서를 성의있게 작성하겠다고 다짐했고 미국도 신고서에 포함돼야 하는 내용을 전달했기 때문에 성의있는 신고서가 제출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그렇지만 제출 내용을 별도로 검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중국 외교부에서 6자회담 의장이자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차기 회담 일정을 비롯해 핵 신고서 제출 이후의 신고내용 평가, 향후 검증 및 모니터링 문제 등을 협의했다.

김 본부장은 회동이 끝난 뒤 주중한국대사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만간 북핵 신고서가 제출되는 대로 의장국인 중국이 6자회담 참가국의 일정을 전반적으로 조율해 수석대표 회동을 준비하게 된다”면서 “6자회담이 조만간 개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아직까지 조만간 개최될 것이란 예상 외에 구체적인 날짜는 결정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6자회담 프로세스와 관련, “가장 중요하면서도 모든 상황의 시발점이 북한의 핵 신고”라고 전제하고 “신고서 제출이 끝이 아니라 검증을 어떻게 하는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논의되고 있는 6자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당초 1단계 완료시점에 개최키로 합의했지만 여러 사정으로 미뤄졌다”고 말하고 “이번 회동에서 6자 외무장관 회담은 깊이 이야기하지 못했지만 6자 수석대표 회담의 의제중 하나로 다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전날 베이징에 도착해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도 만나 차기 6자회담 개최 일정 및 회담 전략 등을 논의했다.

그는 “한ㆍ미 양자 회동과 한ㆍ중 양자회동 모두에서 한미중 3국이 조속한 6자회담 개최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조속한 회의 개최를 추진키로 합의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