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검증합의서에 ‘시료채취’ 담겨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8일부터 열릴 것으로 전망되는 6자회담과 관련해 “북핵 검증합의서에 샘플링(시료채취)이라는 것이 표현돼야 한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4일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별관에서 내외신 기자브리핑을 갖고 “중요한 것은 샘플링이라는 행위, 즉 샘플해서 가지고 와서 검사하는 그것이 보장된다는 것이 6자간에 확인이 되고 문서로 보장되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장관은 ‘시료채취’의 문서화와 관련 “관계국(중국, 러시아)하고 의견을 교환했고 모호성을 제외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서 이해를 하고 있다”며 “다만, 강도가 달라 어떻게 합의를 이루는가 하는 것은 6자가 만나 토의과정을 거쳐야 합의점이 도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미북간 양자 수석대표협의에 따라 6자회담 일정이 연기나 무산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6자 모두다 12월 8일 개최하는 것에 대해서 동의를 했기 때문에 예정대로 개최될 것”이라며 “그 점에 대해서는 북한도 어떤 정치적인 부담을 느낄 것”이라고 답했다.

유 장관은 이번 6자회담의 과제에 대해 “시료채취 문제를 정리하고 검증의정서를 6자간에 합의하는 것”이라며 “본래 10월 말까지로 완료되기로 돼있던 비핵화 2단계 조치의 타임 테이블에 대해 협의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경제·에너지 분담분에 대해서도 일본의 입장을 고려하면서 6자회담 구도에 변화를 가져오지 않는 방향으로 6자회담 참가국들이 모두 수락할 수 있는 대안을 같이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이 문제는 6자회담에서 논의를 거쳐 추인을 받아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개최될 6자회담이 비핵화 2단계와 3단계의 중요한 연결고리가 될 것”이라며 “이번 6자회담을 통해서 2단계 마무리 방향이 매듭지어지고 3단계 협상진보를 위한 토대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