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가동정지 자금반환 30일 후”

북한은 6자회담에서 합의한 핵시설 가동정지 조치에 대해,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동결된 자금의 반환이 확인된 날부터 30일 후에 이를 이행하겠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NHK가 29일 보도했다.

NHK는 이에 따라 당초 합의한 내달 중순까지 핵시설 가동정지가 이행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2.13 합의’에서 60일 이내인 내달 중순까지는 핵시설 가동 정지.봉인 조치를 하고 핵사찰관의 수용을 각국과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북한은 BDA에 동결된 북한 관련 자금 약 2천500만달러가 반환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금까지 핵시설 재가동정지 등의 조치를 이행하고 있지 않다.

이와 관련, 북한은 이달 열린 6자회담 첫날 회의에서 “동결된 자금이 반환되는 것을 확인한 이후 30일이 지나면 핵시설의 가동정지에 들어가겠다”고 주장했다고 NHK가 6자회담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자금반환을 둘러싸고 미국이 인도적인 분야 등에 사용할 것을 조건으로 북한에 전액 반환한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관련 은행이 송금 절차를 담당하는데 난색을 표하고 있어서 현재 미국과 중국간에 조정이 진행되고 있다.

이 때문에 북한이 ’30일후’라는 입장을 고수하면 핵시설 가동정지 등의 구체적인 조치의 실행을 유보하는 결과가 돼 6자회담에서 합의한 내달 중순이라는 기한이 준수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