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中.美에 분리신고 타협안 검토”

난항을 겪고 있는 북한의 핵신고 문제와 관련, 북한이 플루토늄은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우라늄 농축계획 등은 미국에 나눠 신고하는 타협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일본 NHK방송이 27일 보도했다.

NHK는 회담 소식통이 “북한이 과거 우라늄 농축계획과 시리아에 핵기술을 제공했음을 인정하는 것이 선결돼야 한다”고 전제하면서 제네바에서 열린 북미협상과 이후의 비공식 접촉에서 이 같은 타협안이 검토되고 있음을 밝혔다고 전했다.

타협안은 플루토늄은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신고를 하도록 하고 협상의 최대 걸림돌인 우라늄 농축계획과 시리아 핵기술 제공 문제는 미국에 별도로 신고를 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북한이 지금까지 우라늄 농축프로그램과 시리아에 대한 핵기술 제공을 철저히 부인하고 있어 이 같은 타협안으로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을 진전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NHK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